'고글없이 보는 VR' , 3D 개발 완료 출시한 ㈜ 메가맥스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4 04:15: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가상현실(VR) 게임시장 지각변동
입체영상 시대에 걸맞는 응용분야 시장 무한대

▲사진. VR, 3D 게임 프로그램, 컨버젼 회로 개발회사 ㈜미르앤메카인터내셔널 박형연 대표

 

()메가맥스(대표 이은숙)는 성장하고 있는 게임시장에서 가상현실(VR)의 고글을 끼고 보는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고글없이 보는 VR'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메가맥스의 VR모니터는 고글을 끼지 않아도 선명하게 입체로 볼 수 있으며, 교육, 안전수칙, 영상, 뮤직비디오, VR전광판 게임 다방면으로 3D를 즐길 수 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영상이나 게임을 보다 더 실감나게 할 수 있고, 광고시장이라는 커다란 시장에도 큰영향을 줄 수 있다.
 

또한 메가맥스 회사는 하드웨어에 집중 개발을 하였기 때문에, 3D영상을 보기위해 특별히 영상을 제작할 필요 없이 유투브에 업로드 되어있는 모든 3D VR 영상을 다운로드 받아 바로 3D 컨버팅을 하여 입체로 즐길 수도 있다. 이제는 평면 2D 시대, 고글을 쓰는 시대를 지나 고글 없이 3D를 즐길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현재 일본, 미국 회사와 업무관계를 갖고 추진중에 있으며, 텍스트, 영상 시대를 넘어, 입체영상의 시대로 도약하는 중이다. 고글을 사용하여 360도 평면으로 한정된 공간, 고글을 쓰는 불편함을 해결하였다.

 

이와 같은 혁신적인 VR, 3D 게임기를 완성, 출시하기 까지는 게임소프트웨어로 20여년간 노하우를 쌓은 미르앤메카인터내셔널(대표 박형연)VR, 3D에 적합한 소프트웨어 기술이 선행되어 뒷받침이 되었기에 제품화가 가능하였으며, 앞으로 지속적인 게임소프트웨어 관리와 함께 제품유통을 담당하게 된다.

 

고글없는 VR 3D 기술은 현존하고 있는 모든 영상 매체에 적용할 수 있어 높은 시장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모든 산업이 4차산업에 들어온 지금 여러 영상 매체에도 한 층 더 업그레이드된 시대가 되었다고 메가맥스 이은숙 대표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또한 글로벌 진출을 위해 현재 일본, 미국 회사와 업무관계를 갖고 추진중에 있으며, 디지털 결제 시장의 블루칩으로 불리는 아시아 시장에 VR게임을 접목하기 위하여 글로벌 핀테크업체 ABCC와 협력을 맺고 인도네시아 시장의 진출 확정하였다.

 

이에 지난 81일 오후 4(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웨스틴 호텔에서 진행된 ABCC Fintech Indonesia Opening Ceremony에 참석하였으며, 이날 행사에는 ABCC Indonesia 나나 이리아나(Nana Iriana) 대표, ABCC Korea 김상연 대표, 인도네시아 에카 사스트라(Eka Sastra) 국회의원, 주인도네시아대사관 전조영 공사 등 한국·중국·일본 경제인 등 100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또한 텔콤(Telkom)과 만디리 은행(Bank Mandiri)은 축전을 보내 행사를 빛냈다.

 

ABCC는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10개국에 Card, App, QR 등 호환 핀테크 기술을 제공하여, 각국의 관광객들이 아시아 전역의 파트너들의 온라인 가맹점과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환전, 결제, 충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며, 이에 이은숙 대표는 ABCC와의 협력을 통해 디지털 결제 서비스를 이용 VR게임의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화 하고 VR게임의 활성화를 촉진 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르앤메카인터내셔널 박형연 대표와 ()메가맥스 이은숙 대표는 9월초 ABCC사업담당국가들과 대대적인 MOU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현재 출시 준비중인 VR, 3D 기술을 기반으로 하여 다양한 기능을 담은 플랫폼 디바이스 패드는 메가톤스토리(공동대표 최재우, 김훈)에서 총판을 맡아 판매할 예정이다.

 

내외신문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